통신사 개인정보 보호서비스 신청하세요.

개인정보보호 서비스에 대해서 들어보신적 있나요? 일반적으로 잘 알려져있지는 않지만 SKT, KT, LG U+ 통신사 3사 모두 무료로 제공하고 있는 서비스로, 번거롭지만 통신사로부터 내 개인정보를 보호할 수 있습니다. 이 글을 보는 분들 모두 반드시 가입하시길 바래요.

이 서비스의 기능은 통신사 직원들이 내 정보에 쉽게 접근할 수 없도록 비밀번호를 설정해두는 겁니다. 즉 통신사 홈페이지 로그인, 어플 로그인, 전화 상담, 직영점 및 지점 방문 상담, ARS 등 모든 통신사 관련 상담 및 업무를 하기에 앞서 고객이 설정해둔 비밀번호를 입력해야만 고객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고 상담이 가능한 서비스입니다.

관련 뉴스가 나온 적도 있었는데, 궁금하신 분은 아래 링크로 접속해서 시청해보시는 것도 좋아요.
https://news.v.daum.net/v/20121027205711919

통신사 직원들이 내 정보를 못보게 하는 건데 암호화폐 거래소 해킹과 어떤 관련이 있느냐고 궁금증이 생길 수도 있어요. 음, 통신사 직원들의 허술함을 통해 해킹할 수 있습니다.

이런 비밀번호 설정이 다소 번거로울수있지만 암호화폐에 투자 및 거래를 하는 분들이라면 반드시 개인정보보호에 민감해야합니다. 실제로 이 통신사 정보를 이용해 코인을 해킹해간 사례가 있었습니다. 2017년 국내에 비트코인 열풍이 불었을 때 입니다. 해킹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유출된 개인정보를 이용해 통신사 홈페이지에 로그인. 거래소 고객센터번호를 스팸번호로 등록을 한 뒤 거래소에서 인증문자 요청함. 스팸설정된 번호로 인증문자가 오자 스팸메세지함으로 들어감. 폰을 소유하고 있지않아도 통신사홈페이지에서 스팸메세지함을 확인할 수 있음. 실제 사용자는 인증메세지가 스팸처리되어 알지도 못함. 해커는 스팸메세지에서 ‘인증번호’를 빼내어 코인을 출금함.
  2. 통신사에 해커가 나인척 전화해 위조 신분증을 팩스/메일로 보냄. 통신사측은 신분증이 진짜인지 제대로 확인하지않음. 내 핸드폰번호는 분실 신고처리되고, 해커 자신의 대포폰을 임시폰으로 연결해 거래소 인증번호를 빼내어 코인 출금.
  3. 통신사 홈페이지에서 착신전환 서비스를 가입해 SMS인증문자를 빼냄.

위 사례는 개인정보 유출과 함께 통신사 홈페이지까지 해킹되어 일어난 일이었습니다. 본인인증 수단으로 이용되는 폰이 해킹되면 속수무책입니다. 만약 당시 통신사의 ‘고객정보보호서비스’를 설정해두었다면 위와 같은 해킹사고는 막을 수 있었을거에요. 왜냐하면 통신사 홈페이지의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해커가 알고 있다해도 ‘고객정보보호 비밀번호’까지 입력해야만 홈페이지의 정보에 접근할 수있거든요. 통신사 상담원과 통화를 할 때에도 비밀번호를 입력해야만 상담이 가능합니다. 단순 정보 열람 뿐만아니라 휴대폰 일시정지, 분실폰 신고 등 모든 업무가 마찬가지입니다. 고객정보보호 비밀번호를 모르면 내 통신사의 개인정보에 접근할 수 없습니다. 만약 이 비밀번호를 잊었다면 “직접” 신분증을 지참하여 직영점에 내방하여야만 비밀번호를 초기화할 수 있습니다.

고객정보보호비밀번호 서비스라고도 하지만 사실 직접적인 서비스명은 ‘전산비밀번호‘설정이에요. 통신사 직원들, 대리점 직원들이 내 전화번호만으로도 내가 가입한 요금제와 자동이체 계좌정보 등을 훤히 알고있어 놀란 적 있지 않으세요? 과거에는 대리점에서 임의로 내 요금제를 수정한다던지 하는 등 개인정보침해사례가 많았었는데 이게 통신사 전산 정보에 직원들이 단순히 전화번호만으로도 쉽게 접근할 수 있었기 때문에 생긴 일이었어요. 휴대폰 바꿀 때쯔음엔 어떻게 알았는지 귀신같이 전화오지않나요! 😕 최신 스마트폰으로 변경하라는 광고 전화들, 나만 받아본거아니죠? 만에 하나 통신사 대리점 직원이면서 거래소의 유출된 개인정보를 가지고 있었다면, 암호화폐 해킹을 하려는 악의적인 의도까지 있었더라면 정말..해킹은 일도 아니었을 것 같습니다.

통신사 직원들이 굳이 알려주지않고, 알고있는 고객은 많지 않은 이 전산비밀번호 서비스! 왜 그들은 이 좋은 기능을 굳이 알리지않을까요? 고객이 이 기능을 설정하게되면 대리점, 직영점 측에서 마음대로 고객의 정보를 조회할 수 없기때문에 그들 입장에선 불편해집니다. 광고로 활용할 정보도 얻을 수 없고, 상담 및 업무처리할때에도 소요시간이 더 늘어나구요. 때문에 직원들이 이런 서비스를 먼저 나서서 일부러 알리지는 않아요.

굳이 알리려하지않는 다는 걸 통신사 홈페이지에 방문해보면 알 수 있습니다. 실제로 통신사 홈페이지에서 관련 정보를 얻기가 쉽지 않습니다. 홈피에는 개인정보를 보호하라며, 통신사가 아닌 외부의 개인정보 침해를 막는 부가서비스들은 큰 배너로 내걸고 홍보하고있지만 실질적으로 통신사 자신들로부터 개인정보를 보호하라는 내용은 꽁꽁 숨겨놨죠. SKT가 가장 관련 정보를 얻기 쉽고 LG 유플러스는 아예 고객정보 보호 비밀번호 서비스 관련 정보를 홈페이지에서 찾을 수가 없습니다. 내 정보는 내가 보호합시다 🙂

SKT 고객보호 비밀번호 서비스

KT 고객정보열람비밀번호 설정

LG U+ 고객정보보호 서비스(전산비밀번호) 설정

킵코잉

렛저 나노 S 오프라인 교육 및 사용 중 오류/문제해결은 카카오톡으로 문의주세요. (유료) 블로그에 올라왔으면 하는 컨텐츠가 있으면 요청하세요. 블로그에 순차적으로 업로드합니다. 암호화폐 유저로써 민감한 개인정보가 많아요. 저는 보안전문가가 아니지만, 최대한 보안에 신경쓰고 있죠!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